티스토리 뷰

아이패드 프로 4세대 12.9인치를 구입한 이후 Moshi Versa 케이스를 구입하였습니다.

 

아이패드 프로 1세대를 사용할 때 Moshi Versa 케이스를 아주 좋아했고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대안이 없어 그대로 사용할 예정이지만 제품의 문제점은 바로잡고 갔으면 해서 올려봅니다.

 

자세한 설명보다는 그림이랑 같이 보시는게 이해하시기 편할거라고 생각합니다.

 

Moshi Versa Case, for iPad Pro 12.9 4th Gen
쉽게 구부러지는 후면 플라스틱 케이스

플라스틱 케이스의 무게 절감 때문인지 모르겠는데 너무 약합니다. 기존 아이패드 프로 1세대 12.9인치용 모쉬 버사 케이스는 플라스틱 부분이 단단하여서 휨현상을 방지해줄 수 있었다고 생각하는데 이건 좀 심하지 않나 싶습니다.

 

11인치용은 실리콘 범퍼가 포함되어 있어 튼튼하겠지만 12.9인치는 크기가 커서 휨에 더 취약함에도 불구하고 실리콘 처리도 없습니다.

 

또한, 걸림 높이가 낮아 쉽게 분리되어 케이스를 들고 있다가 떨어뜨릴 경우 아이패드가 탈락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카메라 부분을 돌출시켰는데, 이 부분 때문에 아이패드를 평평하게 놓을 수가 없습니다.

 

결과적으로 휨은 보호하지도 못하고, 아이패드를 견고하게 잡아주지도 못하며 평평하게 둘 수도 없을 뿐더러 후면 자석이 없어 다른 케이스에 비해 불편함을 감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전면 커버가 정확하게 고정되지 않아 후면 커버 밖으로 튀어나와 있음

위 사진을 보시면 전면 커버가 쉽게 헤질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커버가 정확히 고정되지 않고 움직이니 쉽게 튀어나오게 됩니다.

 

전면 커버 모서리 노출2

 

전면 커버 모서리 노출3

 

펜슬 보호를 위한 부분 설계

다른 케이스가 하판에 펜슬 고정용 날개(?)를 달고 있는 것과 달리 모쉬 버사 케이스는 전면 커버에 달려 있습니다.

 

하나의 원단에서 해결하려는 원가 절감형 디자인일까요.

 

덕분에 안쪽으로 접힌 상태에서는 접이식 케이스의 진면목을 발휘하지도 못합니다.

 

펜슬 커버 날개가 자연스럽게 안쪽으로 접혀 붙게 되는데 매번 떼어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바깥 부분으로 붙지도 않고, 매우 거추장스럽습니다.

 

 

펜슬 수납 날개 부분이 자연스럽게 안쪽으로 붙어 매우 불편함
펜슬 날개 부분을 매번 손으로 펴서 바깥으로 붙여주어야 함.
펜 날개 부분. 내구성이 의심되는 부분으로 조만간 늘어날 것 같다.
단일 원단으로 제작하려고 원가 절감한 것이 분명하다...
펜슬을 이렇게 수납해줍니다. 그런데 날개의 위치가 이상합니다.

펜슬 수납하는 날개의 위치는 상단에 쏠려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날개는 카메라를 필연적으로 가리게 됩니다. 

 

비대칭 모양의 날개는 전면 커버의 내구성을 의심케합니다.

카메라를 가려버리는 펜슬 수납 날개
카메라를 덮는 날개. 카메라 부분 돌출된 플라스틱이 답답하다.

댓글
  • 프로필사진 ㅇㅇ 진짜 패드 프로 서드파티 케이스 중에서는 OtterBox하고 Moshi 만한데를 못찾겠어요. 그런데 12.9인치에 OtterBox로 1년 써보고나니 무겁고 Moshi 제품보다 각도 조절이 제한적이라 Moshi로 넘어가볼까 했는데 흐음...... 단점이 생각보다 많네요. 설계도 대충한 것 같고. 게다가 무게 때문인지 12.9인치는 측면 고무 빼고 색상도 검정 단색이라 짜증나는데...... 2020.08.13 22:07
  • 프로필사진 ㅇㅇ 세로 거치 기능때문에 사보려고 했는데, 작성자 님의 리뷰를 보니까 "아 이건 좀..."
    디자인적인 부분을 많이 보는 저에겐 비대칭 덮개가 가장 큰 마이너스 요소네요
    5세대 케이스에서 개선 좀 되면 사야겠습니다
    2020.08.25 04:14
  • 프로필사진 관리자 저는 날개 아예 잘라버리고 쓸까 매일 고민합니다 ㅎㅎ 좀 불편해서 그렇지 쓸만하긴합니다. 2020.09.10 15:52
댓글쓰기 폼